전국비정규직노동조합 연대회의
홈 홈 홈
                        

자유게시판
회원게시판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649932517
2007-05-08 10:20:37
해고자
한주여성 해고자들 복직을 위한 연대서명에 동참합시다.
* '다음' 아이디하고 조금의 관심만 있으면 가능합니다. 한주여성해고자들에 대한 상황은 아랫글을 참고하시면 되구요. 10일 밖에 안남았다고 합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울산노동뉴스 홈페이지에 가면 서명할 수 있는 배너가 설정되어 있습니다. 노동자들의 연대 모습이 필요합니다.

다음은 한주여성 해고자 관련해서 "울산노동뉴스"에 올라온 글을 올립니다.
알아서들 잘 하시리라 봅니다. 작지만 커다란 힘이 되는 연대입니다. 투쟁!!
다음 아고라 http://agoraplaza.media.daum.net/petition/petition.do?action=view&no=26924&cateNo=244&boardNo=26924 주소 클릭하시면 됩니다.

*******************

『보도기사』
한주 여성해고자들, 다음 아고라에서 복직 서명운동
다음달 18일까지 네티즌 1천명 목표



한주 여성해고자들이 포털사이트 다음의 아고라 네티즌 청원을 통해 복직 서명을 받고 있다.


▲다음 아고라에 게시된 한주 해고자들의 복직 청원 내용

한주 여성해고자들은 지난 18일부터 다음 아고라에서 "회사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아이디 miumi 이름으로 게시된 청원서에서 해고자들은 "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입사해 4~5년동안 열심히 일해왔는데 2005년 10월말부터 아무런 설명없이 회사를 나가라는 압력이 시작됐다"며 "결국 더이상 견디지 못하고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해고자들은 "그 날 오후 짐을 챙겨 회사를 떠나면서 저희들은 여자라는 이유로, 어리다는 이유로, 미혼이라는 이유로 이렇게 하루 아침에 회사를 쫓겨나게 된 것이 서러워 눈물 밖에 나오지 않았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또 "회사가 정말 어렵다면 고통을 분담할 수 있지만 그런 고통 분담에도 법이 있고, 기준이 있다"면서 "법에서 정하는 엄격한 절차를 피해가기 위해 미혼의 여직원들을 구조조정 1순위로 정하여 담당 파트장과 과장을 총동원해 강제로 사직서를 받는 방법으로 해고하는 것은 기업을 경영하는 최소한의 윤리규범에도 어긋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주 해고자들은 "회사의 부당한 강요로 원하지도 않는 사직서를 쓰고, 하루 아침에 회사에서 쫓겨난 것이 너무나 억울하여 이렇게 탄원서를 드린다"며 "더 이상 미혼의 여직원이라는 이유로 어떠한 보호막도 없이 회사에서 사라져가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고 "회사의 부당한 해고를 시정하고 직장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네티즌 서명은 다음달 18일까지 진행되고 서명 목표는 1천명이다.


네티즌 여러분 도와주세요~!! 회사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안녕하세요? 저희들은 울산에 있는 A사에서 상용직으로 근무하다가 지난 2005년 12월 5일자로 해고된 여직원들입니다.

저희 회사의 전 대표이사님이 카지노 도박빚 때문에 회사자금 300억원 정도를 횡령하고 잠적한 후에 현재의 대표이사님이 취임을 하셨는데, 이 돈을 회사 손해로 처리하면서 회사가 어렵다,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들려 왔습니다.

저희들 대부분은 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입사하여 지난 4~5년 동안 열심히 일해 왔습니다. 그런데 10월 말부터 아무런 설명도 없이 회사를 나가라는 압력이 시작되었습니다. 남자직원들이 저희들 주변에 와서 “이제 여직원이 없어질테니 문서 작성법을 배워야겠다”며 일을 배우고, 저희가 하던 업무를 남자직원들에게 넘기고, 심지어 저희가 쓰던 책상이 아니라 회의 테이블에서 근무하라고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가정이 있는 남자보다야 여직원이 나가야 한다” 는 말도 한두번 들은 것이 아닙니다. 상용직 중에서는 여직원들이 저희 뿐이라 하소연할 데도 없었고, 아무도 저희를 보호해주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급기야 11월 초순경 담당 파트장님과 과장님들이 저희를 한 명씩 따로 불러내어 당장 사표를 쓰라고 하면서 만약 사표를 쓰지 않으면 앞으로 일을 주지 않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하였습니다. “시끄럽게 하지 말고 조용히 나가라”, “버텨봐야 아무 소용없다”고도 하였습니다. 저희들이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하였지만 무시하였고, 일도 전혀 주지 않았습니다. 멍하니 앉아있는 저희에게 와서 그날 중에 결재를 올려야 한다며 오전 중에 내라, 오후까지 내라 계속 강요하였습니다. 사직서를 저희에게 직접 주며 보는 앞에서 쓰라고도 하였습니다. 주변 사람들은 모두 모른척할 뿐이었습니다. 결국 저희들은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사표를 제출하였습니다. 그 날 오후 짐을 챙겨 회사를 떠나면서 저희들은 여자라는 이유로, 어리다는 이유로, 미혼이라는 이유로 이렇게 하루 아침에 회사를 쫓겨나게 된 것이 서러워 눈물 밖에 나오지 않았습니다.

회사를 떠난 후 뒤늦게야 저희가 사직서를 낸 것이 법적으로는 해고에 해당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러나 회사는 경영이 어렵다는 말에 저희들이 흔쾌히 그만둔 것이지 해고가 아니라고 말합니다. 너무나 어이가 없습니다. 이미 10월 말부터 저희의 일을 남자직원들에게 넘기고, 남자보다 여자가 나가야 한다고 공공연히 이야기하고, 자기 책상이 아니라 회의테이블에서 근무하게 하고 그러다가 마침내 담당 파트장과 과장이 여직원 한 명씩 배당을 받아서 사직서를 내지 않으면 일을 주지 않겠다며 회사에서 나가라고 계속하여 요구하는 것이 강요가 아니면 뭐란 말입니까?

회사가 정말 어렵다면 고통을 분담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고통 분담에도 법이 있고, 기준이 있습니다. 법에서 정하는 엄격한 절차를 피해가기 위해 미혼의 여직원들을 구조조정 1순위로 정하여 담당 파트장과 과장을 총동원하여 강제로 사직서를 받는 방법으로 해고하는 것은 기업을 경영하는 최소한의 윤리규범에도 어긋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회사의 부당한 강요로 원하지도 않는 사직서를 쓰고, 하루 아침에 회사에서 쫓겨난 것이 너무나 억울하여 이렇게 탄원서를 드립니다. 부디 회사의 부당한 해고를 시정하고 저희가 직장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랍니다. 더 이상 미혼의 여직원이라는 이유로 어떠한 보호막도 없이 회사에서 사라져가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부디 도와주십시오.

A사에서 해고된 여직원 일동


여기에 월급 벌어서 부모님이랑 동생 먹여살리는 사람도 있고
부모님이 편찮으셔서 수술비 마련하는 여직원도 있습니다
살기 빠듯한 사람들에게 왕따시켜서 더 힘들게 만들어놓고
쫓아내 놓고서는 저희보고 순순히 나갔다고 하는 회사도
너무나 웃깁니다...
잘못은 딴사람이 저질렀는데 벌은 커녕 죄없는 직원들만
내보내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부디 회사 경영진들이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하고 저희들을 다시 회사로
돌아갈수있도록 도와주세요!!!

miumi


이종호 기자 2007-04-20 오후 12:03:21



   [지회속보 3-28]사측에 빌 붙는 굴욕을 거부하고 투쟁한다.

현대차아산사내하청지
2007/05/08

   [입장] 하이닉스 직권조인 합의서는 사회적 합의주의의 필연적 결과물이다

항의농성자
2007/05/08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