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비정규직노동조합 연대회의
홈 홈 홈
                        

자유게시판
회원게시판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649932520
2009-10-10 15:24:22
류재운
현대중공업 경비대 심야 노동자 테러사태 해결, 정몽준대표 나서라/펌
.
.
현대중 경비테러 해결, 중징계 철회, 정몽준 대표 사과 촉구

[울산노동뉴스] 김석진 "미포사태 해결 위해 상경투쟁 벌이겠다  

설남종 기자  / 2009년10월09일 16시18분



현대중공업 경비대 심야테러 사건 해결과 미포투쟁 이면협약서 이행을 요구하는 현대미포조선 현장투쟁위원회 김석진 의장의 일인시위가 열 달째 계속되고 있다.

지난 1월17일 심야 23시30분께 헬멧을 쓴 현대중공업 경비대 50~60여명이 소화기와 쇠파이프, 각목 등으로 무장하고 예전부두 입구 진보신당 단식농성장에 쳐들어와 농성물품과 차량을 모두 부수고, 농성장 주변을 불태우는 심야테러 사건이 일어났다.

당시 미포조선 현장대책위 소집권자였던 김석진 의장은 경비들에게 소화기로 집중 구타 당해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김석진 의장은 9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병원 치료를 계속 받고 있고, 심각한 후유증도 호소하고 있다.



집단테러를 저지른 현대중공업 경비들은 당시 전경차 한 대를 포함해 농성장 주변에 배치돼 있던 경찰들에 의해 한 명도 현행범으로 체포되지 않았고, 사건이 일어난 지 열 달이 다 돼 가는 지금까지도 제대로 된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김석진 의장은 폭력 경비를 동원해 테러를 자행한 현대중공업과 이 회사의 실질적 지배자인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가 공개 사과하고 경비대를 해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김석진 의장은 또 미포조선 사측이 지난 1월23일 합의를 무시하고 현장활동가 중징계를 단행했다며 "합의 전날 전권을 갖고 나와 합의서와 이면협약서를 직접 작성한 현대중공업 노사협력부 김아무개 상무가 자신이 작성한 이면협약서가 휴지조각이 됐는데도 현대중공업의 경영자답지 않게 입을 꾹 다물고 지금까지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직2개월의 중징계를 받고 현장에 복귀한 김석진 의장을 환영(?)한 것은 김 의장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현수막 세 개였다.

김석진 의장은 "이런 비열하고 추잡한 짓도 모자라, 회사 노무관리자는 새벽부터 집을 감시하고 미행했다. 회사는 또 작업조건을 바꾸는 등 탄압에만 열을 올려왔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김석진 의장은 이면협약서대로 미포조선 정규직 현장활동가들에게 내려진 중징계를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정몽준 대표가 사태 해결에 나설 것을 요구하는 상경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현대자동차, 현대미포조선 노동자들의 출,퇴근 차량이 통행하는 울산 염포삼거리에서 상복입고 1인시위 중인 김석진의장



   이용석열사 추모6주기[비정규직 철폐! 열사정신 계승!]

사업회
2009/10/12

   농성장 도둑 철거! 명지대 비정규투쟁 연대 주점이 열립니다.

대학노조 명지대지부
2009/10/0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