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비정규직노동조합 연대회의
홈 홈 홈
                        

자유게시판
회원게시판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6499325324
2006-01-06 23:52:36
부지매
‘사람 없는 역’ 그대로 놔둘 수 없다
‘사람 없는 역’ 그대로 놔둘 수 없다    

무임승객 증가로 막대한 손해, 시민안전에도 악영향



새로 출범한 부산교통공사가 부산지하철 무임승객 증가로 막대한 운영수지 적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고 합니다. 전체 승객 중 무임승객 비율과 운임손실액은 2004년 15.8% 294억원에서 2005년 19.7% 450억원으로 대폭 늘었다고 합니다. 이는 지난해 운영적자 550억원의 81.8%에 해당하는 수치라고 합니다.


부산교통공사는 무임승객 급증 원인을 65세 이상 노인인구 증가, 무인매표화에 따른 무임권 부정사용, 편의시설 확충으로 장애인의 지하철 이용빈도 등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2004년도와 2005년도만 두고 보면 일 년 사이에 노인인구가 갑자기 급증할리도 만무하고, 장애인들은 여전히 지하철을 타는 것을 꺼리고 있는 상황이어서, 무인매표화에 따른 무임권 부정사용 증가가 무임승객 급증의 가장 큰 원인이 아닐까 싶습니다.

부산교통공사의 전신인 부산교통공단은 매표소 무인화 전면 실시를 앞두고 작년 1월부터 역사에서 무임권 교부 업무를 중단했고, 장애인, 노인들 불편을 초래하자 아무나 무임권을 발급해주는 ‘바보기계’를 매표소에 설치했습니다. 결국 적자 해소를 위한 명분으로 도입된 무인매표소가 오히려 막대한 운영수지 적자를 발생시켰으니 ‘바보경영’을 한 셈입니다.


부산지하철 경영진은 작년 매표소 무인화에 따라 무임승객이 증가하자, 무임승차권을 폐지할 움직임도 보였습니다만, 시민여론에 밀려 지금은 무임수송에 따른 손실액을 국가에서 지원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양극화 시대, 최하위 10% 빈곤층들의 교통?통신비가 전체 소비지출의 20%에 달하고 있는 것을 감안한다면 국고에서 무임승차권을 당연히 지원해야 하겠지요.


부산교통공사 김구현 사장은 한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사람 없는 역, 사람 없는 전동차가 과연 좋은 것이냐 하는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며 “필수인력은 배치돼야 하며, 안전을 저해할 수 있는 인력은 감축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소신에 따라 김 사장이 운영개선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안전을 저해하는 무인매표소를 철회해 ‘바보기계’가 아니라 ‘사람 있는 역’을 만들기를 바랍니다.




   에베르트 재단에 대하여 [1]

진실보기
2006/01/07

   허 시장, 비정규노동자 만나는 게 그렇게 어렵습니까?

부지매
2006/01/06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WS